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광주상의, 중기 공공조달시장 진입 지원

광주상의, 중기 공공조달시장 진입 지원
MAS 전문 컨설팅 참여기업 모집
12개사 선정…맞춤형 서비스 제공

 

광주상의 건물
광주상공회의소 전경.

광주상공회의소(회장 정창선)는 광주지역 중소기업의 공공조달시장 진입을 지원하기 위해 ‘2021년 다수공급자계약(MAS) 컨설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광주상의는 광주광역시의 보조금을 지원받아 지난 2018년부터 2021년 다수공급자계약 컨설팅 지원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13일 모집공고를 냈으며 관내 중소기업 12개 사를 선정해 다수공급자계약 전문 컨설팅 비용 300만원 상당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광주상의는 지역기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기존에 구축한 맞춤형 입찰정보시스템을 강화해 나라장터 등 전국 주요 기관의 입찰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또 다수공급자계약 컨설팅 사업을 통해 관내 중소기업이 공공조달시장에 더 쉽게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해 참여기업의 매출 증대와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

다수공급자계약은 기존의 최저가 낙찰자 선정방식으로는 제품의 다양성 부족과 품질 저하의 문제점이 발생함에 따라 다수의 공급자를 선정해 선의의 가격 및 품질경쟁을 유도하고 수요기관이 별도 계약체결 없이 나라장터 쇼핑몰을 통해 제품을 손쉽게 구매하는 제도다.

공공조달시장은 국내총생산(GDP)의 7%에 달하는 135조 원 규모의 거대시장이다.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대응을 위해 공공조달의 중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으나 지역 중소기업은 공공조달 관련 전문 인력 및 정보 부족으로 공공조달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종만 광주상의 상근부회장은 “핵심기술을 가지고 있지만 마케팅 기반이 열악해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이 많다”면서 “다수공급자계약 컨설팅과 기업의 맞춤형 제품홍보 간담회 등 마케팅 지원사업을 추진해 유망기업들의 국내외 새로운 판로 개척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석 기자 yskim@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