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고속도로서 전기차 18분내 초급속 충전

고속도로서 전기차 18분내 초급속 충전
휴게소 12곳서 초급속 충전기 운영
 

헤럴드표(전기차)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각 6기씩 전기차 초급속 충전기 72기 설치를 완료해 오는 15일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내린천(서울), 군산(서울), 칠곡(부산), 문경(양평), 횡성(강릉) 등 일부 휴게소는 오는 16일부터 운영한다.

한국도로공사와 현대자동차 간 협약을 통해 구축된 초급속 충전기는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 최적화해 설계됐으며, 아이오닉5 등 E-GMP 기반의 차종은 18분 내 80% 충전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전기차도 DC콤보 타입1을 사용하면 같은 설비를 이용해 충전이 가능하다. 다만 차량별로 수용 가능한 전력량에 따라 충전 속도는 상이할 수 있다. DC콤보 타입1은 국가기술표준원에서 표준으로 지정한 전기차 급속충전 방식이다.

비·눈 등 악천후에도 편안하게 충전할 수 있도록 6기를 한 곳에 모은 캐노피 건축물로 설계돼, 고속도로에서 전기차를 충전하는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향상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올해 고속도로에 전기차 충전기를 대폭 확대할 예정이다. 민간·공공기관과 협력해 충전기를 400기 이상 추가해 올해 말까지 누적 800기 이상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 중 초급속 충전기가 100기 이상 포함될 예정이다.

황성규 국토부 제2차관은 14일 화성휴게소에서 열린 초급속 충전기 개소식에서 “친환경차의 원활한 보급을 위해 충전 인프라 조성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현대차와의 협업 모델을 바탕으로 국민 불편 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전국 고속도로에 전기차 충전기를 속도감 있게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