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닥터Q 소아과
중이염, 국내 영유아에서 높은 질병부담 초래

-중이염으로 인한 전 연령 직•간접 비용부담 약 6천억 원 달해
-특히 만 5세 미만, 1천명당 533명 발생률로 예방 노력 필요
-건강보험 DB 토대로 국내 중이염 질병부담 분석한 첫 연구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국내의 중이염 질병부담을 분석한 첫 연구 결과에 의하면, 중이염으로 인해 초래되는 직•간접적인 경제적 부담이 5억 5백만 달러(한화 약 6천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만 5세 미만 연령의 발생률 및 비용부담이 다른 연령군에 비해 현저히 높은 것으로 나타나 소아에서 중이염 예방이 중요한 것으로 대두되었다.

이 연구는 천병철 교수(고려의대 예방의학과) 등이 2004년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보고된 모든 중이염/급성 중이염 사례 분석을 토대로 외래환자 발생률과 입원률, 의료비 및 노동력 상실 등을 포함한 직•간접 비용부담을 산출한 것으로 제 12회 서태평양 화학요법 및 감염병 학회 (Western Pacific Congress on Chemotherapy and Infectious Disease: WPCCID)에서 발표되었다.

2004년 한 해 동안 중이염 또는 급성 중이염의 총 보고 건수는 각각 596만 여 건, 292만 여 건으로 전 연령의 중이염 발생률은 인구 1천명당 60.9명으로 집계되었다.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만 5세 미만 영유아에서 1천명당 533.2명의 발생률을 보여 다른 연령군에 비해 중이염으로 인한 질병부담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표1 참조] 특히 만 1세군이 외래 환자수 736.9/1천 명, 입원률 29.4/1만 명으로 임상적 질병부담이 가장 높았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 외래진료 및 입원치료를 위한 의료비(보험자부담금 및 본인부담금 총액), 약제비, 교통비, 간호비 등의 직접비용과 노동력 상실로 인한 간접비용을 산출해 중이염으로 인한 재정적 부담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2004년 한 해 동안 중이염으로 인해 5억 5백만 달러(한화 약 6천억 원)의 비용부담이 초래된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 중 5세 미만 연령에서만 약 2억 5200만 달러(한화 약 3억 원)의 비용부담이 발생해 전체의 약 절반을 차지하였다.[아래 표2 참조]

이번 연구의 책임연구자(PI)인 고려의대 예방의학과 천병철 교수는 “중이염은 소아에서 가장 흔히 발병하는 감염성 질환 중 하나로, 많은 국가들에서 중이염으로 인한 높은 질병부담이 잘 알려져 있는데 비해 그간 국내에서는 관련 자료가 미흡했다”며 “이번 연구는 국내에서 중이염의 높은 발병률과 그로 인한 경제적 부담이 막대함을 객관적으로 분석한 첫 연구결과이며, 특히 5세 미만의 중이염 질병부담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나 영유아 시기에 폐렴구균 예방접종 등 중이염 감염을 더욱 줄이기 위한 노력이 시급함을 시사하였다”고 말했다.

중이염은 소아에게 흔히 발병하는 감염 질환으로 생후 3세 전에 4명 중 3명이 적어도 한번은 급성 중이염을 경험하고 그 중 50% 이상은 한번 이상 재발할 수 있다. 세균성 중이염은 특히 폐렴구균, 비피막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NTHi), M. 카타랄리스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 중이염은 청력손상과 같은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고 소아 항생제 처방의 가장 흔한 요인이다. ,

최근 20년간 급성 중이염은 5세 이하 소아를 중심으로 점차 증가 양상을 보이고 있다.4 또한 많은 연구에서 어린이집을 이용하는 소아들이 중이염에 걸릴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고 고막절개, 튜브삽입 등의 처치 비율이 높은 것으로 보고하였다. 최근 이른 나이부터 보육시설을 이용하는 영유아들이 늘어나는 사회적 트렌드를 고려할 때 질환의 사전 예방에 대한 관심이 요구된다.

중이염 질병부담에 대한 국제 조사에서도 높은 질병부담 확인

한편 지난 해 세계소아이비인후과학회지(International Journal of Pediatric Otorhinolaryngology)에 한국을 포함해 9개국(프랑스, 독일, 스페인, 폴란드, 아르헨티나, 멕시코, 태국, 사우디아라비아)의 의사 총 1800명(소아과 95%, 가정의학과 5%)을 대상으로 중이염 질병부담에 대한 인식 및 치료 전략에 대해 조사한 결과가 발표되었다.[Arguedas 등. “9개국의 중이염 질병부담 및 관리 현황”]

조사 결과에 의하면, 연간 의사 1명이 진료한 5세 미만의 중이염 환자수는 평균 375명이었다. 이 중 한국은 의사 1인당 1,003명으로 조사대상 국가 중 가장 높은 환자수를 보였다.

가장 널리 사용된 일차 치료요법은 경구용 항생제인 것으로 조사됐다(81%). 항생제 내성에 대한 우려로 초기에 “신중한 관찰”을 권고하는 치료 지침에도 불구하고, 독일과 폴란드를 제외한 모든 국가에서 응답자의 80% 이상이 중이염의 일차 치료제로 항생제를 처방한다고 답해 중이염이 소아 항생제 처방의 매우 흔한 요인임이 다시 한번 확인되었다.5,

모든 조사대상 국가의 의사들이 항생제 내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었고 소아 중이염의 흔한 원인 균에 대한 백신접종을 고려하겠다고 응답했다. 이에 대해 연구 저자들은 백신접종을 통한 중이염 예방이 항생제 사용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하였다.


국내 중이염 질병부담 연구에 대하여1
•2004년 1월 1일~12월 31일까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집계된 중이염과 급성 중이염 데이터베이스를 토대로 외래 내원율과 입원률, 직•간접 비용을 산출하였음
-중이염 분류 코드: H65(비화농성 중이염), H66(화농성 및 상세불명의 중이염), H67(기타 중이염),
-급성 중이염 분류 코드: H65, H65.0(급성 장액성 중이염), H65.1(기타 급성 비화농성 중이염), H66.0(급성 화농성 중이염), H66.4(화농성 상세 중이염), H66.9(상세불명 중이염)
-급성 중이염으로 최초 진료 후 1달 내 재진은 같은 사례로 추정하였음

•중이염의 경제적 부담은 외래진료 및 입원에 소요된 직접간접 비용을 계산해 추정하였음
-직접비용: 외래진료와 입원에 소요된 진료비(보험자부담금 및 본인부담금 총액), 약제비, 교통비, 간호비용
-간접비용: 입원, 외래진료 혹은 간호를 위해 경제활동을 중단한 기간 동안 발생한 노동력 상실

•본 연구는 국내 예방의학과, 소아청소년과, 이비인후과 전문가 등이 주도하였고 글락소 스미스클라인(GSK)이 후원하였음

중이염에 대하여
중이에 생기는 급성 염증성 질환인 중이염은 여러 병인에 의해 소아에서 흔히 발병하는 질환이다.3, 모든 중이염의 약 70%는 박테리아(세균)가 원인으로 폐렴구균과 비피막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NTHi: non-typeable haemophilus influenzae), 모락셀라 카타랄리스가 가장 흔한 원인 균이다.3,4,11 미국 연구에 의하면 NTHi는 재발성 급성 중이염의 45%, 폐렴구균은 42% 원인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폐렴구균은 급성 중이염 외에도 수막염, 균혈증을 동반한 폐렴, 패혈증 등의 중증 침습성 질환의 원인이기도 하다.

모든 소아 중 4분의 3이 생후 3세 전에 적어도 한번은 급성 중이염을 경험하고 그 중 50% 이상은 한번 이상 재발할 수 있다.2 중이염이 재발하면 종종 수술로 이어진다. , 중이염은 매우 고통스러울 뿐만 아니라6 청력손상과 같은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5 연구에 의하면 3달 혹은 그 이상 중이에서 만성적인 삼출이 있는 소아의 70%가 경미하거나 중등증의 청력 상실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급성 중이염은 소아에서 항생제 처방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6 많은 국가들에서 중이염의 주요 원인균에 대한 항생제 내성이 증가함에 따라 예방 백신의 개발이 중요하게 되었다. , ,

GSK 바이올로지컬스(GlaxoSmithKline Biologicals)에 대하여
GSK 바이올로지컬스는 GSK의 백신사업부로 이 분야 혁신을 주도하는 세계적인 백신 회사 중 하나이다. 백신의 연구, 개발, 생산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며 30종 이상의 백신 제품에 대한 시판 허가를 받았고, 예방 및 치료 분야에서 20종 이상의 새로운 백신을 개발 중에 있다. 벨기에에 본부를 둔 GSK 바이올로지컬스는 세계 각지에 전략적 입지를 갖춘 14개의 제조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2010년에 GSK 바이올로지컬스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을 포함한 전세계 179개국에 약 14억 3천만 도즈의 백신을 공급하였다.

글락소 스미스클라인(GSK)은 연구개발 중심의 세계적인 다국적 제약회사로서 인류가 보다 왕성하게 활동하면서 건강한 삶을 영위해 나갈 수 있도록 인류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www.gsk-korea.co.kr 또는 www.gsk.com)

출처: GSK 바이올로지컬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