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한국판 뉴딜’ 전남도 대형 프로젝트 정책개발 본격화

‘한국판 뉴딜’ 전남도 대형 프로젝트 정책개발 본격화
김영록 전남지사, 실·국장 향해 새로운 아이디어 개발 주문

김영록 전남도지사 실국장 정책회의2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9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실국장 정책회의를 주재하고 정부가 추진중인 한국판 뉴딜사업에 전남도의 대형 프로젝트들이 대거 반영될 수 있는 정책개발을 주문했다./전남도 제공

정부가 추진중인 한국판 뉴딜사업에 전남도의 대형 프로젝트들이 대거 반영될 수 있는 정책개발이 본격화 될 것으로 보인다. 김영록 전남지사가 도청 실·국장들에게 특단의 대책마련을 지시하고 선제적인 대응체계 마련에 나선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9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 “전남의 프로젝트들이 반영되기 위해선 중앙부처와 수시로 소통하고, 동향을 통해 정책들이 반영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새로운 사업발굴을 당부했다.

특히 “민선7기 지난 2년의 성과를 돌아보고 3년차를 위한 비전과 전략이 필요하다”며 “실제 블루이코노미의 경우 포스트코로나 시대비전과 맞아 떨어져 관련 사업들이 대거 반영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마련”을 지시했다.

김 지사는 이를 위해 “본연의 소소하고 중요인 일이 모여 큰 줄기를 만들 수 있어 대형프로젝트들이 선도적으로 미래발전을 위한 견인차 역할이 돼야 한다”며 “실제로 남해안관광벨트 계획과 함께 여수, 목포 해상케이블카 등 작은노력에 프로젝트가 합쳐져 6천만의 관광객 달성은 좋은 모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시대는 신재생에너지 시대로 가는데 태양광만 으로는 부족해 결국 해상풍력이 신재생에너지를 선도하게 될 것이다”며 “이런 신재생에너지를 그린수소로 연결한다면 우리 도가 추진하고자 한 해상풍력사업은 대단한 사업이다”고 강조했다.

의과대학 설립과 관련 김 지사는 “의사충원은 코로나19를 맞으면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전남이 의과대학을 유치하기 위해 설립돼야 할 나름의 타당성과 설득할 수 있는 논리 등을 통해 향후 의과대학이 강진·순천의료원도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로 바뀌는 대안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우관 기자 kwg@namdonews.com
 

김우관 기자  kwg@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우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