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남도 플러스 재테크
금값, QE축소 후폭풍에 1,200선 붕괴…3년여래 최저치

유가는 미국 경기 회복 기대감에 상승세 지속

19일(현지시간) 금값이 미국 양적완화 축소 결정의 후폭풍으로 급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2월물 금은 전날보다 무려 41.40달러(3.4%) 빠진 온스당 1,193.60달러에서 장을 마쳤다.

이날 종가는 지난 2010년 8월3일 이후 가장 낮은 것이다.

   
 

장중 거래에서 심리적 기준선인 1,200이 무너진 것은 지난 6월 이래 처음이었고 하루 낙폭으로도 6월 이후 가장 컸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양적완화 축소 결정에 따른 달러화의 강세가 매도세를 이끌었다.

은값은 더 큰 폭으로 떨어졌다. 내년 3월물 은은 전날보다 87센트(4.4%) 빠진 온스당 19.19달러에서 장을 마쳤다.

반면 국제유가는 전날에 이어 상승세를 지속했다.

내년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97센트(1%) 뛴 배럴당 98.77 달러에서 거래를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10월 말 이래 가장 높은 것이다.

런던 ICE선물시장에서 북해산 브렌트유는 50센트(0.46%) 높은 배럴당 110.13달러 선에서 움직였다.

연준이 내년 1월부터 채권매입 규모를 줄이기로 한 것이 예상외의 효과로 이어졌다.

미국 경제가 전반적으로 호조를 보이면서 에너지 수요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낳은 것이다.

당초에는 양적완화가 축소되면 원유 시장의 유동성 장세가 끝나면서 유가에 악재로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했다.

전문가들은 유가가 일단은 오름세를 보이지만 장기적으로는 하방 압박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