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들
김수관 조선대 치의학과 교수 기부활동 ‘화제’
김수관 조선대 치의학과 교수 기부활동 ‘화제’

자평학술상금 2천400만원 기탁…레이저치의학회 발전 앞장

김수관
조선대 치의학과 김수관 교수
김수관 조선대학교 교수(치의학과·사진)가 상대적으로 열악한 학회 및 학술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기부 활동을 전개해 주목받고 있다.

김 교수는 2007년 4월 대한레이저치의학회에 2천만 원을 기부해 자평학술대상과 자평 최우수 포스터상과 우수포스터상을 시상하고 있다. 2015년 7월에는 대한인공치아골유착학회에 200만원을 기부해 자평학술상을 시상했다. 올 2월에는 (사)대한턱관절협회에도 200만 원의 자평학술상금을 기부, 학회의 학술 활동을 진작하는데 이바지했다. 김 교수는 1996년부터 조선대에서 재직하면서 제9대 대한레이저치의학회장, 제7대 대한국제임플란트학회(ICOI Korea) 회장을 역임했다. 현재 사단법인 대한턱관절협회 회장, 대한치과감염학회 차기 회장, 세계초음파악안면수술학회(WAUPS) 부회장, 대한인공치아골유착학회 부회장, 대한스포츠치의학회 부회장, 한국천연화장품뷰티학회 부회장, 플랩리스 임플란트학회 부회장, 치과용정밀장비 및 부품기술혁신센터장, (사)한국RIC협회 광주지역협회장, (사)자평 이사장, 치협 제29대 수련고시이사, 치과의사 전문의 자격시험 수련고시위원장, 조선대학교 구강생물학연구소지 편집장, 세계초음파악안면수술학회지 편집장, 20차례 국내외 학술대회장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김명식 기자 ms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