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전남도의회 해외연수 이번엔 하와이行

전남도의회 해외연수 이번엔 하와이行

남아공·발리 이어 3번째…잇단 비판에도 강행

시민단체, 정보공개 청구 연수실태 정밀검증 예고

최근 전남도의회가 상임위원회별로 남아프리카 공화국, 인도네시아 발리를 다녀온데 이어 이번엔 하와이행 비행기에 오른다.

상임위별로 정책방향 도출을 위한 해외연수라고 하지만 탄핵정국, AI·구제역 확산 등 지방의원들이 관심을 둬야할 현안이 많은 상황에서 시기를 놓고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16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오는 25일부터 3월 3일까지 5박 7일 일정으로 미국 하와이를 다녀올 예정이다.

교육위 소속 9명 중 8명과 농림해양수산위 3명, 보건복지환경위와 안전건설소방위 1명씩을 포함해 모두 13명이 갈 것으로 보인다.

경비는 의원 국외여비 4천800만원, 자부담 300여만원 등 모두 5천100여만원으로 1인당 393만원꼴이다.

교육위 연수 목적은 다문화·다민족 사회이면서도 교육공동체 활동이 활성화한 하와이에서 우수 교육사례를 발굴한다는 것이다. 호놀룰루에서 현지 교육청, 항일 독립운동 유적지를 방문하는 일정 등이 연수 계획서에 포함됐다.

하지만 세계를 대표하는 관광지 중 한 곳인 하와이까지 가서 다문화 교육을 벤치마킹한다는 도의원들의 주장에 지역민들의 시선은 싸늘하기만 하다.

특히 도의회가 최근 탄핵 정국에다,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 전염병 확산까지 겹친 혼란한 정국에도 불구하고 잇따라 해외연수를 강행하면서 비난을 사고 있다.

도의회 기획행정위 의원들은 8일간 남아프리카 공화국 등 아프리카를, 경제관광문화위 의원들은 6일간 인도네시아 발리로 외유성 해외연수를 떠나 구설에 오른 바 있다.

이와 관련, 시민단체는 도의회 국외연수 실태에 대한 정밀 검증에 들어갔다.

전남 시민단체 연대회의는 이날 도의회에 아프리카, 발리, 하와이 연수와 관련해 일정, 연수 목적, 참석자 명단, 예산 등 정보공개를 청구했다.

도의회 관계자는 “이미 계획된 연수로 의원들의 자치역량을 높이고 도정에 반영할 정책을 발굴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