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행정
여수 한옥호텔 ‘오동재’ 전남 최초 3성 등급 획득
여수 한옥호텔 ‘오동재’ 전남 최초 3성 등급 획득

여수 한옥호텔 오동재
여수 한옥호텔 오동재
전남관광㈜은 여수 한옥호텔 오동재가 전남지역 한옥호텔 처음으로 3성 등급을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한옥호텔 오동재는 지난해부터 도입된 한국관광공사의 새로운 호텔 등급 심사 평가 제도에서 올해 ‘3성 등급’을 획득했다.

이 곳은 2014년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최하고 한국관광공사에서 주관하는 ‘2014 한국관광의 별’에서 2014년 최고의 숙박시설로 선정된 바 있다.

전남관광 관계자는 “한옥호텔은 일반 호텔보다 건축비용이 2배 이상 들고 저층으로만 건축돼 서양식 호텔과 똑 같은 잣대로 평가하면 불리한 점이 많다”며 “한옥호텔 3성급은 일반호텔 5성급과 동등한 명예로 평가된다”고 설명했다.

오동재는 이번 3성 등급 획득 기념으로 3월 한 달간 숙박 할인과 조식 할인 및 투숙 고객께 전통 기념품을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3성급 한옥호텔인 오동재는 호텔을 찾는 국내외 고객에게 단순한 숙박 공간 뿐만 아니라 전통혼례 등 우리 전통의 체험과 전통 문화 공간 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안세훈 기자  ash@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세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