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관광 남도 여행
신안군 초란도 KBS 인간극장 부부의섬 소개

신안군 초란도 KBS 인간극장 부부의섬 소개

야생난이 많아 초란도라는 아름다운 이름을 가진 섬, 한때 20여가구 50여명이 살아가던 전라남도 신안군 암태면 초란도, 한동안 사람이 살지 않아 무인도가 되었던 섬이다.

모두가 떠나버린 그 섬에 2년전 이정식(59)·김금자(55) 부부가 이섬에 이사오면서 초란도는 ‘부부의 섬’이 됐고 다시 유인도가 됐다.

   
▲ KBS 1TV ‘인간극장 - 꿈꾸는 섬, 초란도’

11일 오전 KBS 1TV ‘인간극장 - 꿈꾸는 섬, 초란도’ 5부작 그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전라남도 신안군 암태면 초란도. 신안 송공항에서 여객선을 타고 50여분을 달려 본섬 당사도로 향한 후, 당사도에서 또 다시 작은 배로 갈아타고 들어가야 하는 작은 섬이다.

모두가 떠나버린 그 섬, 방치되어버린 섬, 초란도에는 폐가, 폐분교, 폐어선 등으로 죽어있던 섬과 다름없었다.

이곳 초란도에 유일한 주민이 된 두 사람  이정식·김금자 부부가 초란도를 되살리기 위해 2년전 이곳에 이사왔다.

부부가 섬에 들어간지 2년. 무인도에서 유인도가 된 부부만의 섬 초란도는 폐허와도 같았던 옛 모습을 털어내고 서서히 사람이 살만한 섬으로 바뀌어 가고 있다.

11일 방송되는 두 번째 이야기에서는 모처럼 가족들이 찾아와 왁자지껄한 초란도 모습이 그려졌다.

‘아름답고, 찾고 싶은 섬’ 으로 가꾸기 위해 고군분투 중인 이정식, 김금자 부부의 새롭고도 치열한 ‘섬 적응기’를 그린 ‘인간극장 - 꿈꾸는 섬, 초란도’는 5부작으로 제작 KBS 1TV에서 방송된다.

   
▲ 신안군 초란도 지도 / 다음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