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남도일보 사설-새로운 전기 맞은 5·18기념과 정신계승
새로운 전기 맞은 5·18기념과 정신계승

18일 오전 10시부터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은 광주 5·18을 기념하는데 있어서 새로운 이정표가 됐다. 신군부 세력의 정권탈취에 광주시민들이 항의하는 과정에서 1980년 5월 18일 발생한 광주민주화운동은 정부의 외면과 보수 세력의 폄훼, 그리고 무관심 속에 1997년에서야 정부기념일로 지정됐다.

그러나 극우보수 세력의 5·18왜곡이 계속되고 신군부 잔존세력들과 이에 추종하는 일부 몰지각한 인사들이 5·18을 ‘북한군 또는 북한 측 사주를 받은 빨갱이들의 폭동’으로 폄훼하면서 5·18은 전국성을 확보하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게다가 각종 5·18단체의 반목과 갈등은 ‘정의와 화합’이라는 광주정신을 훼손시켜 타 지역민들이 광주를 질시하는 원인이 됐다.

일부 국민들의 광주에 대한 몰이해와 극우보수 세력의 의도적인 광주폄훼는 보수 세력이 집권한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는 ‘정부차원의 의도적인 광주무시’로 이어졌다. 그 대표적인 것이 대통령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불참과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불허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08년에만 기념식에 참석했을 뿐 그 뒤로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박근혜 전 대통령 역시 마찬가지다. 취임 첫해인 2013년에는 참석했지만 2016년까지 3년동안 연속해서 불참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5·18 무시’는 보훈처의 ‘의도적인 5·18 홀대’로 이어졌다. 대표적인 것이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이다. 박승춘 전 처장은 “기념식에서의 제창이 국론을 분열시킨다”며 한사코 반대했다. 신군부세력의 입장과 궤를 같이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지난 2008년까지 공식 식순에 포함돼 제창됐다. 그러나 이명박 전 대통령 집권 다음 해인 2009년부터 식전 비공식 행사로 떠밀려 나왔다. 2011년에 다시 공식 식순에 포함됐지만 합창단이 부르고 참석자의 경우 희망자에 한해 따라 부르는 합창으로 변경됐다. 그러나 이번 기념식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로 제창으로 불러지게 됐다.

지금까지의 5·18 투쟁과 기념은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그리고 정부기념일 지정과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을 위한 것이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의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로 인해 광주 5·18은 전국화·세계화로 확산되는 계기를 맞았다. 5·18이 전 국민이 동참하는 국가기념일이 되기 위해서는 5·18의 순수성회복이 요구된다. 광주와 전남의 과제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혁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