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생산비절감 농가를찾아서
<생산비 절감 선도농가를 찾아서>
5면 박스
 

<생산비 절감 선도농가를 찾아서>

“무논점파기술 농가 보급 노력”

전문가 의견/안준섭 강진군농업기술센터 농촌지도사

전남 강진군농업기술센터는 최근 쌀 값 하락 등 어려운 쌀 산업 여건에서 우리 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품질향상과 생산비 절감이 필수인 무논점파 재배기술을 농가들에 더욱 확산·보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벼 무논점파기술은 써레질 후 물이 없는 상태의 논에 골을 파면서 싹 틔운 볍씨를 5~7알씩 모내기와 같이 일정한 간격으로 파종하며, 농가에서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트랙터나 승용이앙기에 파종기만 부착해 활용할 수 있고 1회 작업 시 8~10줄이 동시에 파종되며 비료도 함께 주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못자리 설치 등 벼 육묘과정이 생략되는 못자리 없는 벼 재배법으로 관행 모내기에 비해 노동력 23%(9.5시간/10a→7.3), 총 생산비 10%(753천원/10a→677), 경영비 8%(478천원/10a→440)가 절감되는 기술이다.

또 기존의 직파재배에서 문제가 돼 왔던 입모 불균일과 잡초발생, 벼 쓰러짐으로 인한 수확량 감소와 품질저하 등의 문제점이 크게 개선된 기술이며 수량성이 기계모내기와 비슷한 게 장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