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전남 방과후학습프로그램 업체 교장 수십명에 명절선물 파문

전남 방과후 학습프로그램 업체

교장 수십명에 명절 선물제공 파문

강사들에게 수백만원 걷어 물품 구입 확인

목포·무안·해남·진도 초등 87개교 대상

업체 “일부 사실…선물 돌려준 교장도 있다”

초등학교에 방과후 수업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전남지역 한 교육관련 업체가 명절 선물 명목으로 수 백만원을 소속 강사들에게 걷어 전남도교육청 관내 초등학교 일부 교장들에게 선물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6일 목포교육청과 목포에 있는 교육관련프로그램 제공업체 B센터 소속 일부 전직 강사들에 따르면 B센터는 2015년 설날과 추석 등 명절때 전남지역 일부 교장들에게 보내는 선물명목으로 수백만원의 돈을 강사들에게 걷은 것으로 나타났다. B센터는 이 돈으로 대형마트에서 물품을 구입, 자사 프로그램을 채택하고 있는 초등학교 교장들에게 선물했다.

이 센터에 근무했던 전직강사 A모씨(여·35)의 USB저장 문서에는 ‘2015년 선물비용 개별현황’의 제목에 금액과 이름, 개수 등 선물제공 내역이 상세하게 기재돼있다. 문서에 포함된 선물제공 학교는 전남도교육청 산하 목포, 무안, 진도, 해남 등지에 있는 87개 학교나 된다. 선물 제공 시기는 추석과 설 등 연 2회이다.


이 문서에는 B센터가 총 30여명의 강사들에게 수업 2시간을 선물 1개로 책정해 강사 당 7만8천원에서 25만3천원까지 총 545만5천원을 걷은 뒤, 전체 금액의 10%에 해당되는 60만9천원을 추가로 보태 사용한 것으로 돼있다.

특히 “교장이 선물을 거부해도 학교는 센터에서 배정하므로 형평성 차원에서 입금해야 함”이라는 단서조항과 함께 센터장의 계좌번호가 적혀있다.

이와 관련 전직 강사들은 “김영란법이 시행된 2016년 이후부터는 각자가 선물하도록 했다”면서 ”선물을 하지않아 프로그램이 폐강되면 강사에게 책임을 묻겠다며 으름장을 놓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전직강사인 C모씨(여·38)는 “2015년 설 명절 때 30여만원의 갈치세트를 K모 교장 선생님댁에 직접 갔다 준적도 있다”며 “사람이 없어서 아파트 관리실에 맡겨놓고 왔었다”고 털어놨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해당 B업체 센터장인 D모(여) 씨는 “강사들에게 돈을 걷어 선물한 것은 사실이나 대부분 3만5천원짜리이며 30만여원짜리 선물은 해당 교장선생님이 다른 학교도 소개해주는 등 도와줘서 감사함을 표시한 것이다”고 시인했다. 이어 “어떤 교장선생님은 돌려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목포교육청 관계자는“관련(선물받은) 교장들이 대부분 퇴직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자세한 경위를 확인중에 있고, 사실관계가 확인 되는대로 적절한 조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