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스포츠
추신수, 멀티히트+3볼넷

추신수, 멀티히트+3볼넷

통산 11번째 ‘5출루↑’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한 경기 5차례 이상 출루하며 ‘출루 본능’을 발휘했다. 추신수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 시티 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 인터리그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3타수 2안타 3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추신수가 한 경기 5출루 이상 활약한 것은 개인 통산 11번째다. 신시내티 레즈 소속이었던 2013년 4월 21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서 안타 3개와 볼넷 3개로 6출루를 달성한 것이 개인 최다 출루 기록이다. 5출루 경기는 앞서 9차례 달성했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종전 0.253에서 0.256(379타수 97안타)으로 올랐다. 출루율은 0.369로 팀 내 선두다.

비록 지난달 22일 템파베이 레이스전 이후 홈런은 때려내지 못했지만 8월 들어서만 4번째 멀티히트 경기를 하는 등 자신감 있게 타석에 임하는 모이다. 텍사스는 추신수의 활약과 선발 마틴 페레스의 8이닝 1실점 호투를 앞세워 메츠에 5-1로 승리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