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주 북구, 폭염 대비 취약계층 건강관리 지원 강화
북구, 폭염 대비 취약계층 건강관리 지원 강화

광주광역시 북구가 폭염에 취약한 관내 독거노인, 거동불편자 및 노숙인 등을 대상으로 폭염 안전대책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북구에 따르면 관내 무더위 쉼터 347곳을 대상으로 에어컨, 선풍기 등 냉방기기 구비·작동여부 점검과 비상연락망을 정비하고, 유선 및 현장방문을 통해 안전 상태를 살피고 있다.

또한 방문건강관리 전문인력, 독거노인생활관리사, 사회복지사, 자율방재단 등 재난도우미로 지정된 500여명의 인력이 관내 독거노인, 거동불편자 등 3천500여명의 폭염 취약계층에 대해 직접방문, 안부전화를 통해 건강상태를 확인하는 등 긴밀한 연락체계를 유지해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특히 민·관 합동 폭염감시원을 별도 운영해 관내 농촌마을과 재해취약지역을 대상으로 무더운 시간대 시설하우스 및 농사일 도중 폭염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차량 가두방송과 현장 순찰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폭염특보 발령시 건설·산업 사업장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오후 2~5시 휴식을 유도하는 ‘무더위 휴식 시간제(Heat Break)’를 적극 홍보하는 등 온열질환 예방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이번 대책은 무더운 여름철 발생하기 쉬운 취객, 노숙인 등에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경찰서 및 노숙인시설과 연계해 수시로 놀이터, 근린공원 등 취약지역을 순찰한다.

송광운 북구청장은 “주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폭염 피해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주민 모두 폭염대비 행동 요령에 따라 무더운 오후 시간대에는 야외 활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