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주 동구, 14일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 개최
동구, 14일 평화의 소녀상 제막

금남근린공원서

광주광역시 동구는 ‘세계 위안부의 날’인 오는 14일 금남근린공원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개최한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4월 불교와 기독교, 천주교, 원불교 등 4대 종단 지역대표와 사회단체로 구성된 ‘광두 동구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가 출범해다.

이후 광주광역시에 기부금 모집등록 후 지난 6월 3일부터 70일간 소녀상 건립을 위한 모금활동을 전개하고, 오월정신을 담은 작품들을 제작해 온 나상옥 광주미술협회장이 소녀상 제작 작가로 선정됐다.

동구 평화의 소녀상은 봇짐을 품에 안고 고향을 바라보며 깊은 생각에 잠겨있는 소녀의 모습을 서정적으로 표현해 위안부 피해자의 아픔을 공유하고 민주·인권·평화의 동구 이미지를 느끼게 한 것이 특징이다.

김성환 동구청장은 “동구 평화의 소녀상이 위안부 피해자를 위로하고 역사에 대한 시민들의 의식을 깨우는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소녀상이 미래세대에 올바른 역사의식을 심어줄 수 있도록 관리에 각별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정희윤 기자 sta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