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한용덕 한화 감독, 선수단 상견례서 ‘이글스 정신’ 강조

한용덕 한화 감독

선수단 상견례서 ‘이글스 정신’ 강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11대 사령탑으로 부임한 한용덕(52) 감독이 일본 미야자키에서 가진 선수단 상견례에서도 ‘이글스 정신’을 강조했다.

한화는 6일 한용덕 감독이 일본 미야자키 마무리 캠프에 도착해 실시한 첫 미팅 분위기를 전했다.

한 감독은 5일 일본 미야자키 시가이아 리조트호텔 미팅룸에서 선수단과 미팅을 했다.

이 자리에서 한 감독은 “패배의식은 버리고 나도 야구를 잘할 수 있다는 새로운 각오로 이번 훈련과 내년 시즌에 임하자. 그런 의미에서 우리 모두 파이팅 해 보자”고 선수들을 독려했다.

장종훈, 송진우 코치 등 이글스 출신을 대거 기용한 ‘프랜차이즈 스타’ 출신 한 감독은 1990년대 후반 강팀으로 군림했던 팀의 모습을 떠올리며 “이글스 정신을 구현하자”고 외쳤다.

한 감독은 3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감독 취임식에서도 같은 메시지를 전했다.

미야자키 마무리 캠프에서 주장 역할을 하는 최진행은 “감독님은 어려움을 이겨내고 감독 자리까지 오른 분이다. 롤모델이 될 수 있는 분”이라며 “ 한마음으로 똘똘 뭉쳐서 과거 한화 이글스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