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현대·기아차 등 8개 신차

현대·기아차 등 8개 신차

실내 공기질 ‘합격점’

최근 1년간 국내에서 제작, 판매된 8개 신차종 모두가 실내 공기질 관리기준을 충족했다고 국토교통부가 5일 밝혔다.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진행한 이번 조사는 기아차 니로·모닝·스팅어, 현대차 i30·코나·그랜저, 한국지엠 크루즈, 쌍용차 렉스턴 등 4개사 8개 차종을 대상으로 폼알데하이드, 톨루엔 등 7개 유해물질의 권고 기준 충족 여부를 측정했다.

지난 7년간 조사에서 2011년 일부 차량이 톨루엔 기준을 초과한 적이 있으나 2012년부터는 전 차종이 기준치를 충족할 뿐만 아니라 공기질 상태도 개선되고 있다고 국토부는 평가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새 자동차에서 발생하는 유해 물질은 자동차 실내 내장재에 사용되는 소재와 접착제 등에서 발생하는 물질로, 출시 후 3~4개월이 지나면 대부분 자연 감소하므로 구입 초기에는 가급적 환기를 자주 하는 게 좋다”고 권고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