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BMW, 뉴 i3 94Ah 사전계약

BMW, 뉴 i3 94Ah 사전계약

BMW그룹코리아는 디자인을 변경한 전기차 ‘뉴 i3 94Ah’의 사전계약을 받는다고 5일 밝혔다. 뉴 i3 94Ah는 2013년 첫선을 보인 순수전기차 i3의 첫 부분변경 모델이다. 전면은 전폭을 강조한 새로운 디자인의 범퍼를 갖췄고 풀 LED 헤드라이트를 포함한 모든 조명 기능에 LED 라이트를 적용했다. 방향 지시등 디자인은 원형에서 가로 일자형 형태로 바뀌어 더욱 날렵한 인상을 준다. 색상은 ‘임페리얼 블루’와 ‘멜버른 레드’ 등 두 종류가 추가돼 총 6가지로 구성된다.

뉴 i3 94Ah는 33㎾h, 94Ah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완전 충전시 한 번에 최대 200㎞까지 주행할 수 있다. eDrive 모터는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5.5㎏·m의 힘을 내며 전기차 유일의 후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됐다. 정식 출시는 오는 3월이고 트림별 가격은 LUX 모델이 6천만원, SOL+ 모델은 6천560만원이다. 모든 모델에는 8년 또는 주행거리 10만㎞까지 배터리 품질이 보증된다. 올해 뉴 i3 94Ah의 국고 보조금은 1천91만원, 주요 지자체별 보조금은 최대 1천100만원이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