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들
광주 남구 ‘희망의집 1호’ 입주식

광주 남구 ‘희망의집 1호’ 입주식
황경아 남구의원 중심으로 후원 받아
시각장애인 가족 위한 보금자리 마련
 

8일자 대촌동
7일 오전 광주광역시 남구 대촌동에서 지역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집 짓기 사업 ‘희망의집 1호’ 입주식이 열린 가운데 서정성 희망나무 이사장과 황경아·배진하·하주아·조기주 남구의회 의원, 주민 등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위직량 기자 jrwie@hanmail.net

(사)희망나무는 7일 오전 남구 대촌동에서 광주 지역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집 짓기 사업 ‘희망의집 1호’ 입주식을 개최했다.

이날 입주식에는 서정성 희망나무 이사장과 황경아·배진하·하주아·조기주 남구의회 의원, 대촌동복지호민관협의체, 대촌동자생단체, 한샘건축사무소, ㈜선웅건설, 지역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희망의 집 1호 수혜자는 1급 시각 장애를 갖고 있는 박모(14)군의 가정이다. 박 군은 태어날 때부터 안구에 수정체가 형성되지 않아 앞을 볼 수없다. 여기에 박 군의 다리는 인대가 짧아지는 병까지 있어 걸음도 제대로 걷지 못한다. 박군 가족은 앞이 안보이고 거동이 불편한 아들이 불편함 없이 지낼 수 있는 ‘희망의집’이 완성돼 기뻐하고 있다.

(사)희망나무 이사를 맡고 있는 황 의원이 중심이 돼 대촌동복지호민관협의체의 후원과 희망나무 이사들의 재능기부를 받아 박군의 집을 완공했다. 희망의집 1호는 대지면적 301㎡ 부지에 연면적 85㎡, 지상 1층 규모이다.

희망나무는 나눔과 희생의 광주정신을 계승하고자 2015년 ‘캄보디아 광주진료소’를 캄보디아에 개원해 낙후된 의료시설로 인해 질병에 고통 받는 이들에게 3년 째 의료혜택을 지원하고 있다. 또 광주공동체 실현을 위해 광주지역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집수리 및 집 짓기 등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