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박열' 최희서, '명문대+5개국어' 놀라운 스펙 눈길

영화 ‘박열’이 화제가 된 가운데 ‘박열’의 여주인공 최희서의 놀라운 스펙이 주목 받았다.

최희서는 KBS2 '1대100'에 출연해 퀴즈에 도전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MC인 한석준 아나운서가 "최희서 씨가 5개국어를 한다고 들었다. 어떻게 하느냐"고 묻자 최희서는 "외국에서 살다 온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일본과 미국에서 살았다. 미국에 있을 때 제2외국어로 이탈리아어를 선택했다. 중국어는 언젠가 진출하고 싶어 배웠다"고 설명하며 한국어 영어 일어 중국어 이탈리아어 등 5개국어를 섞어 자기소개를 해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 = kbs방송캡쳐

또한 최희서는 연세대 신문방송학과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한 재원으로, 교환학생으로 간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대에서 공연예술을 부전공 수료했으며 2008년 버클리대서 한국인 최초로 공연예술 공로상을 수상한 일명 '엄친딸'로 화제가 됐다.

한편, 최희서는 지난해 열린 제54회 대종상 영화제에 영화 '박열'로 신인 여우상을 수상을 포함 6개 신인여우상, 1개의 여우주연상을 수상해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