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여중생a 엑소 수호→배우 김준면...‘연기·노래 다 잡을까’

여중생a가 지난 20일 개봉한 가운데 이제는 가수가 아닌 배우 김준면이 더욱 어울리는 그의 행보가 눈길을 끈다.

여중생a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아역 배우 김환희와 김준면의 출연으로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여중생a와 함께 김준면은 그룹 엑소 수호가 아닌 배우자로서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다. 김준면은 영화 ‘글로리데이’에서 아이돌 편견을 깨고 자연스러운 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받았다.

사진=엑소 SNS

당시 김준면은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엑소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중독으로 활동하고 나서 개인 앨범도 생각해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데뷔 초에는 엑소로서 보여드릴 게 더 많았던 것 같다”며 “2년쯤 보여드리고 나니 한시름 덜었다고 할까요? 그러곤 뒤를 돌아본 것 같다. 연기도 그렇고 개인 앨범에 대해 생각이 많아졌다”며 다양한 활동에 대한 호기심을 드러냈다.

아울러 “요즘 사생활이 없을 만큼 연기와 동시에 노래도 생각하고 있다”며 “서정적인 시 같이 느껴지는 음악을 하고 싶다. 아름답고 따뜻한 어쿠스틱한 노래들을 생각하고 있다”며 다양한 모습으로 팬들앞에 나타날 것을 예고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bhdo****김준면 김환희의 힐링 영화”, “ewq4**** 우리의 멋진 배우 김준면 언제나 파이팅!!!”, “iyac**** 준면이 연기하는거 보고 깜짝놀랐다노래도 잘하던데 연기까지 잘하네”, “sorc**** 여중생A에서 연기 좋았어요 김준면 배우 앞으로 더 기대됩니다”, “yuri**** 연기에 대한 열정과 노력 그리고 본연의 영리함이 배우를 더욱 발전시켜줄거라 생각해요. 가수로서도 좋은 모습 계속 보여주는것처럼! 김준면 응원합니다”라는 호응을 보내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서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