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손 the guest’, 폭발적인 첫방 반응...“잔인하지만 시간 순삭”

‘손 the guest’가 강렬한 첫 방영을 선사했다. 12일 전파를 탄 OCN ‘손 the guest’는 귀신에 빙의된 사람들이 저지르는 살인사건에 휘말린 세 사람의 운명을 담아낸 ‘악령퇴치’극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매의 운명을 타고난 김동욱이 빙의에 걸린 유년 시절과 무참히 살해된 가족들의 이야기를 통해 역대급 1화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사진=OCN '손 the guest' 현장포토

이후 시간이 흘러 택시기사로 살아가는 김동욱과 형사 정은채가 등장하면서 몰입감을 더했다. 아울러 구마사제 김재욱이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을 암시해 다음 방송분에 궁금증을 유발했다.

한편, 누리꾼들은 “gudd**** 진짜 재밋네ㅋㅋ 엄마랑같이자야겠다”, “ssab**** 아니 진짜 최고야 정말 모두들 손 봐주세요... 저 징그러운 건 잘 봐도 귀신 나오는 건 못 보는데 귀신 나오긴 해도 유치하게 깜짝깜짝 놀래키는 것도 없고 적당히 쫄리고 살벌하고 완전 꿀잼이라구요....”, “ehty**** 이거 19금 아님??ㅋㅋ보는 내내 무섭..ㅋ”, “gorh**** 최고다 진짜 ... 몰입도 긴장감 개쩜 영화같아...”, “wldu**** 왜 제목이 "손" 더 게스트 인지 알겠다....손으로 반을 가리고 구멍 사이로 보게 됌..ㅋㅋㅋ 웬만한 한국공포영화보다 무서움 ㄷㄷ”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 2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