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암수살인’ 김윤석이 평가한 주지훈 살인마 연기는?...“천진난만 하면서도 섬뜩”

‘암수살인’의 김윤석과 주지훈이 서로의 연기에 대한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끈다.

먼저 김윤석은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암수살인’ 기자간담회에서 “극 중 주지훈이 마지막 사건을 이야기할 때 표정을 보면 무시무시한 살인마지만 아픔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순진한 모습의 주지훈의 표정이 나온다.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일 때 섬뜩하기도 하다. ‘천사와 악마에서 어느 나락으로 떨어지는지는 한 순간이구나’라는 대조된 연기를 주지훈이 보여준 것 같다”고 극찬했다.

사진 = 영화 '암수살인' 스틸

주지훈도 “나 또한 그 장면에서 준비하지 않은 감정이 자연스럽게 올라왔다”며 “또 선배가 형사로서 왜 수사하는지 이야기할 때 그 분위기가 감동적이었다. 감동 깊은 대사였다”고 밝혔다.

‘암수살인’은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 영화로 지난 3일 개봉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