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무안
"무안공항·항공산업 연계 제2도약"
“무안공항·항공산업 연계 제2도약”

김산 무안군수 취임 100일

항공계열 특성화 고교 설립

전문인력 양성·일자리 창출

무안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공항 이전과 항공특화산업 연계 등을 통해 제2의 도약을 준비하겠습니다”

김산<사진> 전남 무안군수는 취임 100일을 맞아 최근 “지역발전의 호기를 놓치지 않도록 미래 비전을 그려 나가고, 이를 실천해 나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군수는 “호남고속철도 무안공항 확정에 이어 오는 2021년까지 광주민간공항의 무안국제공항과 통합은 서남권 거점공항으로 발전하는 큰 발걸음이 될 것”이라고 자평했다.

군은 광주 민간공항이 무안국제공항으로 이전·통합 되면 이용객이 130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풀어야 할 숙제도 많다. 접근성 향상을 위한 광역버스 노선 확충과 공항순환버스 운행 등 대중교통망 확충은 필수불가결하다.

또 대형 항공기 이착륙을 위한 할주로 연장 등 공항시설 확충과 KTX 무안공항 경유의 2단계 사업 조기완공은 조속히 해결해야 할 숙제로 꼽히고 있다.

김 군수는 “전남도, 한국공항공사 등 관계기관 실무협의회를 통해 공항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겠다”면서 “공항 활성화에 맞춰 지역경제 발전에 대한 미래비전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이를 위한 방안으로 먼저 공항 인근지역에 32만9천㎡ 규모의 항공특화 산업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항공특화 산업단지에는 항공정비 격납고, 부품창고, 항공물류 등 항공분야 연관산업이 들어선다.

내년 2월 항공특화 산업단지 내에 항공정비창을 착공, 2020년 상반기에 완공할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인도네시아의 GMF사, 호주의 TWA사와 투자 협약을 맺고 사업을 구체화하고 있다.

또 항공계열 특성화 고등학교 설립을 통해 전문인력 양성과 대규모 일자리 창출에도 나선다는 방침이다.

김 군수는 “지금 우리 앞에는 무안시 승격과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오룡지구 개발대응 등 크고 작은 현안들이 산재해 있다”면서 “지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지혜는 현안들을 풀어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무안/정태성 기자 cts@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