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목포
목포학, 참가자 열띤 학구열 속에 진행
목포학, 참가자 열띤 학구열 속에 진행

60여명 참여 강연·현장학습 등 4차시 마쳐

목포학
전남 목포시가 진행 중인 ‘목포학’이 참여자들의 열띤 학구열과 호응 속에 반환점을 돌았다.

목포학은 우리지역 바로알기 평생학습 프로그램으로 전남도평생교육진흥원에서 주관한 ‘2018 시군 평생교육 활성화’ 공모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8월 주·야간반을 각각 선착순 접수해 지난 9월 19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와 목요일 저녁 목원동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목포학을 운영하고 있다. 지금까지 6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8회(이론 5회, 현장학습 3회) 중 4차시까지 마쳤다.
<사진>

1차시는 이윤선 남도민속학회의 회장이 부잔교와 포구의 철학을 강의했다.

2차시는 김지민 목포대 건축과 교수가 ‘역사가 경쟁력이다’고 역설하며 올해 문화재청이 원도심 일원을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지정하는 등 목포에 대한 문화재청의 큰 관심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관, 시민, 건축가, 건축주 등이 힘을 합쳐 근대건축자산을 잘 보존하면 현재 100억원의 가치가 10년 후에는 1조원 이상의 가치를 지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3차시는 목포대 사학과 최성환 교수가 목포역사의 흐름과 개항장 형성과정의 특징을 강의했고, 4차시는 원도심 구석구석을 돌아보며 목포의 근대역사자원에 대한 현장학습을 실시했다.

수강생 정종석씨는 “목포를 잘 알 수 있는 프로그램이 개설돼 너무 반갑다. 작은 포구가 개항 후 인구가 늘어나 바다를 매립해 점점 넓어져 현재의 목포시가 됐다는 사실을 알게 돼 흥미로웠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참여자들의 반응이 좋아 내년에도 관심있는 많은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목포학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목포/김정길 기자 kjk@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