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공룡기업에 맞선 전남 소상공인의 ‘울부짖음’

공룡기업에 맞선 전남 소상공인의 ‘울부짖음’
이마트24, 전남 목포에 편의점 주유소 2곳 시범운영… 반발 확산
무안 남악신도시·광양LF 스퀘어 입점 철회 불구 재추진 가능성도
 

clip20190110111056
이마트24가 전남 목포 백년대로에 편의점주유소 1·2호인 노벨상주유소와 평화상주유소를 프리 오픈하고 시험운영 하면서 주유업계의 반발이 확산되고 있다. 중·서부취재본부 /이은창 기자 lec@namdonews.com

최근 전남 곳곳에서 대형 공룡기업에 맞선 전남 자영업자·소상공인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편의점업계 4위인 이마트24가 이달 안에 주유서비스를 제공하는 ‘편의점 중심 주유소’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우선적으로 목포에서는 시험 운영하면서 주유소 업계의 경영난이 우려되고 있다.


여기에 최근 무안 남악신도시에 대형 마트인 이마트 트레이더스와 패션 의류 복합 쇼핑몰로 허가받은 LF스퀘어 광양점은 주변 상인들의 반발로 입점이 ‘일시중시’ 된 상태지만, 이미 건축 승인을 받은 만큼 추후 재등록 추진 가능성도 높아 상생을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10일 전남 소상공인과 주유소업계에 따르면 이마트24는이달 안에 주유서비스를 제공하는 ‘편의점 중심 주유소’를 선보인다. 이에 주유소업계는 자영주유소들의 생계기간 붕괴를 이유로 반발에 나섰다.

이마트24는 최근 주유소를 직접 운영하기 위해 ‘석유 판매업 및 연료소매업’을 사업목적에 신규 추가하는 작업을 마무리했다. 현재까지 전남 목포 백년대로에 편의점주유소 1·2호인 노벨상주유소와 평화상주유소를 프리 오픈하고 시험운영 중이다.

이마트 24는 시범 운영을 한 뒤 이달 중순경에 정식 오픈한다는 방침이지만, 주유소업계는 이에 우려를 표명하고 있다.

한국주유소협회는 “이마트24의 주유소사업 진출 확대는 영세 자영주유소들이 설 자리가 없어질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대기업 브랜드가 결국 영세 자영주유업자들을 몰아낼 수 있다”고 호소했다.
 

남악신도시
지난해 전남 무안 남악신도시에 대형 마트인 이마트 트레이더스 입점이 추진돼 소상공인들이 반발하고 있는 모습. /목포 범시민대책위 제공

이러한 사정은 무안 남악신도시도 마찬가지. 지난해 대형 마트인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입점을 철회했다. 이곳 역시 소상공인들의 반발과 조선업 위기지역 지정 등에 따른 부담으로 점포 등록을 취하한 것이다. 하지만 점포 등록을 취소한 것이지 철수한 것은 아니다. 이미 건축 승인을 받은 이마트의 추후 재등록 추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이유다.

그동안 지역 중소상인들과 정치권에서는 “지난 2016년 12월 개장한 남악롯데아울렛으로 인해 목포 원도심 상권이 붕괴되고 있는 상황에서 또 다른 대규모 점포인 이마트 트레이더스 개점 추진은 자영업자를 사지로 내모는 일”이라며 입점을 반대해 왔다.

LF스퀘어 광양점의 경우도 이마트 슈퍼마켓이 2년간 영업을 할 수 있지만 이후 재추진 가능성이 있는 만큼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 반대 대책위는 “이마트가 지역사회의 강력한 반발과 입점 저지 활동에 가로막혀 입점 예고 80일 만에 입점을 철회했다”며 “더이상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골목상권을 붕괴하는 일이 없도록 광양시와 광양시의회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기태 전남도의원은 대기업 횡포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하며 “전남은 소기업, 소상공인 비율이 98.2%로 사업 규모도 매우 영세하고 1인당 사업소득 또한 매우 낮은 실정이어서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하다”면서 “자영업을 하고 있거나, 시작하려는 도민에게 안정적인 영업환경 등 다양한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의회차원에서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전남 곳곳에서 소상공인들의 반발이 확산되자, 전남도는 카드 수수료 부담을 낮추고 골목 상권 회복을 위해 전남 페이를 도입하는 등 다양한 지원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또한 소상공인 신용보증 확대를 위해 올해 추가로 600억원을 늘리고, 전통시장 화재공제 보험료 및 소상공인 노란우산 공제 지원, 새천년 상품권 발행, 전남 페이 도입 등을 통해 소상공인이 자생력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하지만 이미 들어와 있는 대형마트 등과의 상생이 실현되지 않고 있는 만큼 현실적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중·서부취재본부/박지훈 기자 jhp9900@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