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남 함평농협, 해외연수 집단성매매 의혹 vs 선거용 음해공작

전남 함평농협, 해외연수 집단성매매 의혹 vs 선거용 음해공작

광주 전남 25개 여성인권단체는 11일 전남 함평농협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농협 임직원의 해외연수 집단성매매 의혹을 제기했다.

목포여성인권지원센터 제공

전남여성인권지원센터·광주여성인권지원센터·성매매 근절을 위한 한소리·광주여성의 전화 등 광주 전남 25개 여성인권단체는 11일 "함평농협 조합장과 임직원 등이 2017년 1월 해외연수 도중 베트남 다낭에서 집단성매매를 했다"며 "이를 입증해 줄 제보자도 확보했다"고 말했다.

여성단체들은 농협중앙회에 이와 관련한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고 전남지방경찰청에도 수사 의뢰를 위한 진정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농협 측은 집단성매매 의혹을 '조합장 선거를 앞둔 근거 없는 흠집 내기'로 일축하고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농협 관계자는 "선거용 음해공작으로 명백한 명예훼손이며 일고의 가치도 없는 작태"라며 "변호사를 즉각 선임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