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손승원, 반성했다지만 떨어진 신뢰 회복은...犯罪 재발 가능성 없나?

사진=연합뉴스 제공

배우 손승원이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고 반성의 뜻을 내비쳤다.

서울중앙지법 형사7단독 홍기찬 부장판사는 11일 도로교통법 위반(사고후미조치) 등 혐의로 기소된 손승원에 대한 1차 공판기일을 열었다.

손승원은 이날 모든 공소사실을 인정하면서 "우선 공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며 "그동안 제가 법을 너무 쉽게 생각한 게 아닌지 온몸으로 뼈저리게 느꼈고 구치소에 있으면서 하루하루 진심으로 반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저를 믿어준 가족, 팬분들에게 죄송하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 같은 죄를 저지르지 않을 것이며 바르게 살겠다. 다시는 술에 의지해서 살지 않겠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이날은 손승원이 청구한 보석 심문도 함께 진행됐다. 재판부는 양측 의견을 토대로 조만간 보석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손승원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깊이 반성하고 있고 육체적으로 공황장애도 좀 앓고 있다"며 "이 사건 당시 군입대도 압둔 상황이었는데, 피고인이 자유롭게 재판을 받고 앞날에 대해 고민하게 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손승원에 대한 2차 공판기일은 다음달 14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 2팀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