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버닝썬, 폭행→性 퐁행 영상은 모두 루머? 홍보문 논란까지 더해져

사진=연합뉴스 제공

버닝썬 관련 논란들이 잠재워지지 않은 상태에서 홍보문 논란까지 불거졌다. 

버닝썬 대표는 8일 자신의 SNS에 '버닝썬' 마약 투약 의혹을 제보한 이들을 고소하겠다고 한 뉴스 화면을 캡처해 올리며 "안전지대 버닝썬"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루머에 흔들리지 않겠습니다"라며 "버닝썬 안심하고 오셔도 됩니다"라고 홍보해 논란이 가열됐다.

폭행과 마약 의혹, 여기에 버닝썬 VIP룸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성관계 동영상이 유포돼 경찰에 내사에 착수했다.

특히 해외 포털사이트에 실시간 검색어까지 오르는 등 한국의 클럽 '버닝썬' 논란은 성폭행 영상 의혹까지 휩싸이는 등 국제적 망신으로 이어지고 있는 분위기다.

뿐만 아니라 버닝썬 홍보이사로 활동했던 빅뱅의 승리는 자신의 SNS에 해외 공연 포스터를 홍보하는 게시글을 올리는 등 버닝썬 성폭행 의혹 논란으로 싸늘한 시선에 기름을 부었다.

앞서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 관계자는 "(버닝썬 성관계 추정 동영상 유포) 신고가 접수돼 사실관계를 살펴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성폭법)에 따르면, 누군가 성관계 장면을 몰래 찍을 경우 '카메라 등 이용 촬영죄'로 처벌 받을 수 있다.

한편 버닝썬 측은 서울 강남경찰서에 버닝썬 측이 자신과 지인들이 클럽에서 마약을 했다고 언론에 밝힌 전 직원 A씨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클럽 직원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B씨를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및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