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ITㆍVR
카카오, 카카오맵 ‘3m x 3m’ 정밀 지도 서비스 개시

카카오, 카카오맵 ‘3m x 3m’ 정밀 지도 서비스 개시

전국을 3m×3m로 나눠 정확한 위치 표기

카카오의 모바일 지도 서비스 ‘카카오맵’은 지난 2일부터 정밀지도 서비스 ‘W3W(세 단어 주소)’를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기존 지도 서비스와 달리 W3W는 국내 지도상의 모든 위치를 ‘3m×3m’ 크기의 격자로 나눠 자체적인 3개 단어 주소로 표현한다. 예를 들어 판교역 북쪽 1번 출구 30m 앞은 ‘///물컵.부과.입학’으로 반포한강공원 2주차장 서편 10m 지점은 ‘///초여름.이긴다.색상’으로 나타내는 식이다. 3개의 단어는 무작위로 지정돼 특별한 의미를 갖진 않는다.

이에 따라 기존 지도 서비스로 정확히 설명하기 어려웠던 장소들까지 쉽게 공유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카카오는 등산을 하거나 배낚시를 할 때, 공원에서 음식을 주문할 때 등 다양한 상황에서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용자들은 카카오맵 화면에서 원하는 위치를 길게 누른 뒤 ‘///W3W’ 메뉴를 선택하면 3개의 단어로 구성된 주소를 확인할 수 있다. 이를 카카오톡이나 다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유, 게시할 수 있다. W3W 주소를 공유 받은 사람은 카카오맵을 실행해 주소를 보낸 이의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고 바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카카오의 이번 업데이트는 영국 스타트업 ‘왓쓰리워즈(what3words)’와의 협업으로 이뤄졌다. 이 스타트업은 전세계 위치를 약 57조개의 격자망으로 나눠 주소를 부여하는 체계를 개발했다. 한국엔 카카오와의 제휴를 통해 처음 진출했다.

조성윤 카카오 맵서비스 팀장은 “W3W 기능은 기존 지도 서비스의 한계를 보완함으로써 더 정밀한 지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며 “자신만의 장소나 위치를 기록하는데 유용하게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다란 기자 kdr@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