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김태우, 여전히 살아있는 무대 매너 '트러블 메이커에서 목사로...'

사진: 방송 캡처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김태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9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는 김태우가 출연해 멤버들과의 만남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태우는 불청 콘서트를 앞두고 김부용, 강문영, 신효범, 양수경 등이 있는 대기실을 찾았다. 특히 김혜림은 김태우를 반가워하며 "목사님. 아이고 주여"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태우는 이후 '불청' 콘서트 무대에서 '아주 오래된 연인들'의 반주가 나오자 돌변해 에너지가 넘치는 몸짓과 노래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김태우는 지난주 '불타는 청춘'에 첫 등장한 바 있다. 당시 장호일은 불청 콘서트의 객원가수로 '아주 오래된 연인들'을 불렀던 김태우를 초대했다. 장호일은 "트러블 메이커였던 김태우가 목사가 됐다는 것이 너무 안 믿겨진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태우는 "그 말이 맞다. 성경을 읽어보니 사람은 변하지 않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