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상조업계, 구조조정 칼바람…업체수 100곳 아래로

상조업계, 구조조정 칼바람…업체수 100곳 아래로
 

clip20190425210843
 

상조업계에 구조조정 칼바람이 부는 모양새다. 국내 업체 수가 사상 처음으로 100개 미만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의 성장은 막혀있는데 자본금 요건까지 까다로워지면서 폐업 업체가 속출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5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1분기 선불식 할부거래업(상조업) 주요정보’를 공개했다. 여기에 따르면 1분기 중 총 140개 상조업체 가운데 48개사가 문을 닫아 92개사가 남았다. 34%에 달하는 폐업률이다.

그간 상조업체는 꾸준히 감소세를 이어왔고 올해들어 처음 두자리수에 진입했다. 올해부터 시행된 개정 할부거래법에 따라 자본금 요건이 15억원으로 상향된 탓이다.


지난 한 분기 중 문 닫은 48개사를 세부적으로 보면 상조업 폐업이 15개사, 직권 말소 32개사, 등록 취소 1개사 등이다. 특히 48곳 중 41곳이 자본금 요건을 맞추지 못해 문을 닫거나 흡수·합병됐다.

신규로 진입한 업체는 단 한 곳도 없었다.

한편 업체가 폐업하면 가입했던 소비자는 피해 보상금 지급을 신청할 수 있다. 현재 48곳 모두 피해 보상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지난 분기에는 다수의 업체가 폐업 또는 등록 취소·말소돼 소비자는 자신이 가입한 상조회사의 폐업 여부를 다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뉴시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