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연예
'저스티스' 뜻-인물관계도-등장인물-줄거리-몇부작?

사진=MBC

'저스티스'가 오늘(17일) 막을 올린다.

17일 오후 첫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는 스타 변호사 이태경(최진혁)과 건설사를 운영하는 송회장(손현주)은 고위층의 쓰레기 사건을 해결해 주는 대가로 엄청난 부를 축적하며, 끈끈한 공생관계를 이어오고 있는 모습이 그려진다.

송회장은 태경에게 폭력으로 구속된 건달 양철기(허동원)를 빼 달라는 의뢰를 하고, 태경은 늘 하던 대로 담당검사를 매수해 재판을 조작하려 한다. 

그런데 갑자기 중앙지검의 최고 독종이자, 전 연인이었던 연아(나나)로 담당검사가 바뀐다. 연아는 양철기가 미제살인사건의 용의자임을 폭로하고, 태경은 양철기의 미제 살인사건을 수사하기 시작한다.

한편 '저스티스'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이 여배우 연쇄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스릴러다.

배우 최진혁, 손현주, 나나, 박성훈, 이학주, 이호재, 김지현, 오만석, 조달환, 지혜원, 이서안, 양현민, 김민석, 김현목, 장인섭 등이 출연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드라마는 총 32부작이다.

뜻은 공평성, 공정성, 정당성, 사법, 재판 등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세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