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광양시의회, 일본 정부 경제 보복 규탄 결의
광양시의회, 일본 정부 경제 보복 규탄 결의

광양시의회는 지난 12일, 시의회 의원 일동으로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 규탄 결의문을 발표했다.

결의문은 지난해 10월 우리 대법원이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내린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최종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한국을 겨냥한 주력 산업의 핵심 부품 수출 규제와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배제하기로 결정하는 등 상식에 반하는 행위를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았다.

시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강제 징용 문제 해결과 양국 관계 정상화를 추구해 온 우리 정부의 제안을 거부하고 우리 정부에 대한 가짜 뉴스로 한국을 모독하는 등 자유무역, 국제 시장경제 질서를 무너뜨리는 일본 정부의 적반하장격 행태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또한 “16만 시민과 함께 이번 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일본 여행 자제와 일본 제품에 대한 자발적 불매 운동에 적극 동참할 것을 결의하면서, ”일본 정부의 한국을 겨냥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의 핵심 소재 수출 규제 및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한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날을 세웠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를 향해 식민시대 강제 징용 피해 배상에 관한 한국 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우리나라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할 것을 요구”한 데 이어 “일본 기업이 한국 강제 징용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조속히 이행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동부취재본부/윤종채 기자 yjc@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종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