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
광주상의, 4차 산업혁명 대응 커뮤니티 간담회

광주상의, 4차 산업혁명 대응 커뮤니티 간담회
산학연관 관계자 20여명 교류·협력·지원 논의
선진화 기술, 지역기업 연결하는 가교 역할 다짐

clip20191011182610
광주상공회의소는 11일 기업과 학계, 기업지원기관과 연계를 통해 기업들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지원키 위해 ‘4차 산업혁명 대응 커뮤니티 간담회’ 참석자들이 회의를 마치고 지역기업 지원 의지를 다지고 있다. /광주상의 제공

광주상공회의소(회장 정창선 중흥건설 회장)는 11일 기업과 학계, 기업지원기관과 연계를 통해 기업들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지원키 위해 ‘광주지역 4차 산업혁명 대응 커뮤니티 제2차 간담회’를 광주상의에서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광주광역시와 광주고용노동청, 광주전남중소벤처기업청 관계자와 남서울대학교 교수, 지역내 금형, 철강, 미세먼지 샘플러, 건설소프트웨어, 의료기기 제조분야 지역기업 대표·임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광주지역 고용혁신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인 4차 산업혁명 혁신성장 지원사업을 통해 지역내 공기질을 측정하여 공기질 데이터를 지도화 하는 로드맵 마련, 철강 입출고와 관련 RFID(전자태그)시스템을 도입하는 솔루션 개발, AI(인공지능)기술이 접목돼 낙상을 방지하는 신제품 개발 등 성과에 대한 발표와 추가 지원방안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clip20191011182825
광주지역 4차 산업혁명 대응 커뮤니티 제2차 간담회 장면./광주상의 제공

또한 기업과 학계, 지원기관 관계자들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4차 산업혁명이 지역내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도록 서로 소통하고, 교류하고, 지원하는데 적극 동참키로 하고 각 기관의 기업지원 사업의 효과적인 연계를 통해서 지역기업을 성장시키고 산업의 발전시켜 나가는데 적극 협조키로 의견을 모았다.

특히 컨설팅에 참여한 신기술 전문가들은 광주지역 기업들이 나름의 확고한 기술력과 제품력을 강점으로 가진 강소기업들이 많아 타지역의 선진화된 기술과 기업을 연결해 간다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인 만큼 이러한 부분에서 가교역할을 하는 기관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해 참석자들의 공감을 받았다.


주관기관인 광주상의 관계자는 “광주지역 일자리혁신 프로젝트 지원사업을 통해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서 지역 기업들에 직접적인 도움을 줄 수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우리 기업들이 능동적으로 변화에 대응해 지역내 일자리가 많이 창출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상의는 올해 광주시와 고용노동부의 지원으로 광주지역 고용혁신 프로젝트의 일환인 ‘4차 산업혁명 대응 혁신성장 지원사업’을 추진 중으로 지난 3월부터 4차 대응 현황·정책과제 조사, 신기술 융복합 집단 멘토링 세미나, 신산업 도입 집중컨설팅(4차 산업혁명 기술 융복합 컨설팅), R&D(연구개발)서포터즈 지원사업(국가 R&D과제 제안 지원) 등을 추진했다.

상의는 이를 통해 지역기업들의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기업들의 대응 의지를 높인데 이어 신기술 도입·신제품 개발 등에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한편, 상의는 지역내 기업과 학계, 기업지원기관간에 긴밀하게 정보를 교류하고, 협력함으로써 지역기업들의 4차 산업혁명 대응 애로를 해소하고, 기업지원사업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 하기위해 산·학·연·관 관계자 20여명이 참여하는 ‘4차 산업혁명 대응 커뮤니티’를 지난 5월 꾸려 운영 중이다./박재일 기자 jip@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재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