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지역문화
광주·전남 문화예술교류 행사 ‘풍성’
광주·전남 문화예술교류 행사 ‘풍성’

제5회 광주전남문화주간, 18일~11월 3일
광주 전남 문화예술교류 행사
광주와 전남의 상생 협력 발전을 위한 ‘광주전남 문화주간’ 행사가 18일부터 11월 3일까지 열린다. 사진은 2018광주전남문화주간 ‘하나로세계로’행사 모습.  /광주문화재단 제공
광주전남 문화예술교류행사 포스터
행사 포스터.  /광주문화재단 제공
광주와 전남의 상생 협력 발전을 위한 ‘광주전남 문화주간’ 행사가 18일부터 11월 3일까지 열린다.

광주광역시와 전남도가 주최하고 광주문화재단과 전남문화관광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양 시ㆍ도의 문화예술 분야 상생을 위해 마련됐다.

올해 행사는 18일 오후 4시 담양 해동문화예술촌에서 ‘광주전남 청년작가 교류기획전 개막식’을 시작으로 광주·전남·경남이 함께하는 ‘영호남 명무명창전’, ‘광주전남 예술인교류 음악회’ 등 다양하게 펼쳐진다.

청년작가 기획전에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청년의 사유와 고민이 드러나는 작품이 전시된다.

참여 작가는 김이슬, 정주은 ,양수경, 권예솔, 윤성필, 차화영, 김지수, 박재향, 고민기, 오성현, 이지수, 홍지희, 최태홍, 이종신, 하도훈, 윤성민, 최대현, 최소애, 김수경, 김민서, 한지연, 장건우, 장루비, 조민서, 박화연, 김동아, 김단비, 이태희, 한동훈, 이영실, 이혜리, 송지윤, 장원석, 김성결, 이인성, 김설아, 이명은, 고마음, 박인선, 윤준영, 이세현, 김사라, 노여운, 노은영, 박세희, 서법현, 서영기, 서영실, 설박, 김하슬 등 총 50명이다.

‘영호남 명무명창전’은 18일 오후 7시 담양문화예술회관에서 영남의 무용과 호남의 소리를 융합한 전통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복청게와 남도소고춤, 진주검무, 가야금 병창 ‘흥부가-제비노정기’ 등 호남 대표공연 4개와 통영오광대 ‘문둥이춤’, 판소리 ‘심청가-눈 뜨는 대목’, 김진홍류 동래 한량춤, 우도 설장구-김오채류 김동언제 등 영남 대표공연 4개 총 8개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광주·전남에서 활동하는 예술인들의 화합과 소통을 위한 ‘광주전남 예술인교류 음악회’는 퓨전국악, 무용, 버스킹, 마술 등 다양한 공연과 플리마켓, 체험 공간 등이 운영되며 담양 메타세콰이아랜드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린다.

모든 행사는 무료료 진행되며 문의는 전통문화관 무등사업팀으로 하면 된다.
/정다움 기자 jdu@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