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닥터Q 병원탐방
전남대병원 산후출혈환자 위한 BLEED시스템 도입 효과 입증
전남대병원 산후출혈환자 위한 BLEED시스템 도입 효과 입증

병원 도착 후 색전술 시행 1시간 단축…수혈량·입원기간 단축

김윤하 산부인과 교수팀 BLEED시스템 도입 전후 연구논문 결과

김윤하 교수
김윤하 전남대병원 산부인과 교수.
전남대학교병원은 산후출혈환자 응급치료를 위한 협진체제인 블리드(BLEED)시스템 도입 이후 병원도착 후 자궁동맥색전술 시행까지 ‘소요시간’, ‘수혈량’, ‘입원기간’이 크게 단축됐다고 29일 밝혔다.

이 같은 사실은 전남대학교병원 산부인과 김윤하 교수 연구팀이 병원에 입원한 산후출혈환자 중 BLEED시스템 도입 이전 환자(2015년 1월~2017년 4월·이하 Non-BLEED) 86명과 이후(2017년 5월~2019년 5월·이하 BLEED)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논문에서 밝혀졌다.

BLEED(Best Linkage for Expeditious Expert Decision)시스템은 산후출혈산모가 발생한 1·2차 병원으로부터 전원 의뢰를 받은 즉시 전남대병원 산부인과를 비롯해 영상의학과·마취통증의학과 의료진이 신속한 치료를 위해 산모 도착 전 준비하는 체제다. 세부적으로 보면 ▲산후 출혈 환자 전원 의뢰 접수 ▲산부인과 당직의 BLEED 알람시스템 실행 ▲환자 정보가 각과의 당직 교수 및 당직의에게 문자메시지로 전달 ▲환자 상태에 따라 BLEED시스템 필요하면 환자의 상태를 다시 문자메시지로 전달 순으로 가동하게 된다.

김 교수 연구팀 연구논문에 따르면 환자가 병원 도착 후 자궁동맥색전술이 결정되고 인터벤션실에서 색전술을 시작하기까지 소요 시간은 BLEED군의 경우 평균 99.4분으로 Non-BLEED군(153.6분) 보다 무려 54.2분이나 단축됐다.

또 환자 입원기간은 BLEED군이 평균 4일로 Non-BLEED군의 4.7일 보다 약 하루 정도 단축됐다. 수혈량에서도 농축적혈구수혈(팩 1개 250ml)이 BLEED군 4.7개로, Non-BLEED군(6.4개) 보다 1.7개 적었다.

산후 출혈의 가장 많은 원인은 양 그룹 모두 자궁근육 무력증이었으며, 산후 출혈 처치 빈도는 자궁동맥색전술·자궁수축제 순이었다. 또 산과적 출혈은 모성사망의 원인 중 약 25%에 해당되며, 분만 후 첫 24시간 내 발생하는 산후 출혈로 인한 사망이 산후 사망의 약 50%에 달해 모성 사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다.

김윤하 교수는 “ BLEED시스템은 산후 출혈 환자 처치에 필요한 다른 진료과들의 의료진과 긴밀한 연계를 갖도록 했다”며 “아울러 환자를 효율적으로 처치해 예후 향상에도 큰 도움이 된다는 것을 입증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논문은 최근 전남대병원 고위험 산모 신생아집중치료센터 개소 2주년 심포지엄에서‘산후출혈 환자 처치를 위한 BLEED시스템 개발 및 효율성’이라는 주제로 발표됐으며, 오는 12월 대한주산의학회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