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광주교대 공채 심사 담합? 있을 수 없는 일"심사 교수 2명 “담합 의혹 부당” 반박 나서

“광주교대 공채 심사 담합? 있을 수 없는 일”
심사 교수 2명 “담합 의혹 부당” 반박 나서
대학측 “극단적 점수 논란…처리방식 논의중”

광주교육대학교 교수 채용이 불공정 의혹으로 중단된 가운데 논란의 중심에 있는 일부 심사위원이 “담합 의혹은 본질에서 벗어난 부당한 말”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광주교대 A학과 교수 2명은 10일 입장문을 통해 “정성평가에서 주관적 점수차는 평가자의 고유권한”이라며 “무슨 근거로 담합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광주교대는 지난 6월 20일부터 진행한 3개 학과 교수채용 중 A학과의 2차 전형을 중단했다. 정성평가로 이뤄진 논문심사에서 심사위원 2명이 일부 지원자에게는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준 반면 다른 지원자들에게는 한 자릿수 점수를 부여한 극단적인 점수 배정이 발견됐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는 반응과 함께 ‘몇몇 교수들이 담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자 대학본부는 내부논의를 거쳐 공개채용을 포기하기로 결정했다.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A학과 교수는 “교육과정에 맞지 않는 논문을 배제하기 위해 점수 배정을 낮게 했다”며 “심사위원 권한으로 점수를 배정한 것이 문제가 된다면 교수공채 규정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수정·보완하면 된다. 교수회의를 거쳐 공채 규정문제를 손질하고 마무리가 된 상태다”고 설명했다.

이어 “광주교대 총장은 심사위원들이 준 점수가 규정에 벗어나지 않았다면서도, 심사위원들이 준 점수 차이를 거론하며 총장 권한으로 공채를 중지시켰다”며 “교수공채 규정에 따라 순리적으로 잘 진행되던 공채를 돌연 중지시킨 것 자체가 오히려 의아스럽다”고 비판했다.

대학 측은 “최고점과 최저점을 제외하고 나머지 점수로 합격자를 가리는데, 이번에는 배점차가 너무 커 논란이 불거진 것”이라며 “처리 방식 등을 놓고 내부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경태 기자 kkt@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