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도일보
상단여백
HOME 뉴스 동부취재본부
곡성군, 소하천 정비 치수능력 높이기 ‘총력’
곡성군, 소하천 정비 치수능력 높이기 ‘총력’

올해 소하천 정비에 총 사업비 51억 투입

곡성군, 소하천 정비 치수능력 높이기 ‘총력’
/곡성군 제공
곡성군이 소하천 정비에 올해 총 5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하천 재해 예방과 쾌적한 하천 환경 조성에 힘쓰고 있다.

2016년에 하천 정비 사업을 시작한 가정천, 대곡 2천은 현재 공사가 막바지에 이르면서 올해 준공을 앞두고 있다.

2019년 신규 사업으로 추진 중인 신월 1천과 죽림천은 현재 교량 및 하천 호안공 설치를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사업궤도에 올랐다. 또한 내년에 추진할 매월천, 반계천에 대해서는 도 사전 설계 심의 절차를 진행 중이다.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실시설계를 조속히 완료해 내년 1월 중 공사를 발주하고, 토지 손실보상 협의가 끝나는 대로 빠르게 착공한다는 계획이다.

곡성군은 소하천 중장기 계획에 맞춰 재해위험이 높은 하천을 대상으로 소하천 정비를 계속함으로써 안정적인 치수 능력을 높인다는 생각이다.

군 관계자는 “재해예방은 물론 하천을 주변경관과 조화롭게 정비해 주민과 공존할 수 있는 아름다운 소하천으로 가꿔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부취재본부/최연수 기자 karma4@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