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문
남도일보 독자마당-안전거리확보 교통사고 예방의 시작
안전거리확보 교통사고 예방의 시작

전상철
전상철 (광주남부경찰서 교통안전계)

차량 운행시 안전거리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힘들다. 적절한 안전거리를 유지하면 갑자기 끼어 드는 차량 때문에 당황하게 된다.

안전거리 미확보 관련 사고는 대부분 동일 방향의 추돌사고를 의미하는 것으로 교통량이 많은 도심이나 과속하기 쉬운 고속도로에서 주로 발생한다. 도심에서의 저속상태는 단순 접촉사고에 지나지 않을 수 있으나 고속주행 중인 경우에는 자칫 대형 참사로 이어질 수 있다.

안전거리 미확보 관련 사고 가운데 정확한 사고 원인이 구체적인 통계자료는 없으나 고속도로의 경우 졸음운전은 매우 치명적인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모든 차는 같은 방향으로 진행하고 있는 앞차의 뒤를 따를 때에는 앞차가 급정지할 경우에 그 앞차와의 추돌을 피할 수 있을 정도의 안전한 차간거리를 확보해야 한다.

동일 방향 앞차가 급정지하는 것을 발견하고 급제동하였으나. 추돌하면 뒤차에 사고의 과실이 있다.

눈길이나 미끄러운 고속도로에서 전방 진행차량이 비정상적으로 움직이고 있다면 뒤따르는 차량은 속도를 줄이고 안전거리를 확보해야할 주의의무가 있다. 그래서 노면이 결빙상태일 때 운전자가 전방주시태만으로 앞차를 추돌할 경우 당시 제한속도를 준수했어도. 추돌한 사고책임이 인정된다.

모든 운전자들이 내가 먼저 양보하는 마음의 여유를 가지기를 바란다.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