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들
광주복지재단, 공동모금회에 500만원 전달
광주복지재단, 공동모금회에 500만원 전달

임직원 자발적 참여…코로나19 극복 성금

27일자 광주복지재단
광주복지재단은 지난 24일 오후 광주광역시청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500만원을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사진>

이번 모금행사는 빛고을·효령타운 등 재단 직원 100여명이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인한 위기 극복에 동참하고 일선현장 지원에 힘을 보태기 위해 자발적으로 성금 모금을 제안해 이뤄졌다.

모금액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취약계층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김종효 시 행정부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재단 직원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모은 정성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께 위로가 되기 바란다”며 “위기 극복을 위한 선한 기부 운동이 확산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성도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은 “재단 직원들이 보여주신 귀한 뜻에 감사하다”며 “소중한 성금을 코로나19로 도움의 손길이 가장 절실한 복지사각지대 곳곳에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재단은 지난 2일 수혈이 필요한 중증환자 및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전 직원이 헌혈 및 성금모금활동에 참여해 큰 호응을 얻었다. 또 복지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는 광주지역 19개 수행기관의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상 어르신들에게 생필품과 직접 제작한 천 마스크, 꽃 화분 600개를 전달하는 등 따뜻한 나눔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오치남 기자 ocn@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치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