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코로나에도 4월 벤츠·BMW 수입차 판매 증가
코로나에도 4월 벤츠·BMW 수입차 판매 증가

일본차는 반토막

코로나19 사태에도 벤츠와 BMW 등 주요 수입차 브랜드의 국내 판매는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4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 대수가 2만2천945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5.9%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메르세데스-벤츠는 4월 총 6천745대를 팔아 1년 전보다 판매가 3.1% 증가해 1위 지키기에 성공했다.

BMW는 5천123대로 작년보다 58.8% 증가해 벤츠를 뒤쫓았다. 벤츠와 BMW 다음은 아우디(2천43대), 폭스바겐(1천345대), 쉐보레(1천133대), 볼보(1천128대) 순이었고, 포르쉐(1천18대)는 지난해 4월보다 3배 넘게 팔려 1천대 판매 벽을 넘었다.

미니(908대), 포드(631대), 지프(560대)는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일본 브랜드 판매는 총 1천259대로, 지난해 동월 대비 64.4% 쪼그라들었다.

렉서스(461대)와 도요타(309대)가 각각 68.3%, 62.8% 급감했고, 혼다(231대) -68.6%, 닛산(202대) -34.2%, 인피니티(56대) -73.5% 등도 판매가 크게 줄었다.

고가 모델인 마세라티(79대)는 지난해 동월보다 51.9% 증가했고, 초고가 브랜드 람보르기니(26대)는 18.2% 늘었다. 벤틀리는 17대, 로스로이스는 10대 등 판매됐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폭스바겐의 티구안 2.0TDI(1천180대)였다. 이어 벤츠 CLA 250 4매틱(706대), BMW 520(687대), 벤츠 E300 4매틱(673대), 벤츠 GLC 300 4매틱(613대), 벤츠 E 250(608대), 포드 익스플로러 2.3(548대) 등 순이었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