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빛가람 혁신도시
한전, 올 1분기 영업이익 3년만에 흑자
한전, 올 1분기 영업이익 3년만에 흑자

4천 306억원 흑자 기록

연료가격 하락 주요 원인

지속적인 경영효율화 추진

한국전력 나주본사
한국전력 나주 본사 전경.
한국전력(이하 한전)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흑자전환 했다. 무려 3년만이다.

18일 한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4천306억원을 잠정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조605억원 증가한 것이다.

영업이익 변동 요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2019년 하반기 이후 국제 연료가 하락 등으로 연료비·구입비는 1조6천억원 감소했다. 연료단가 하락으로 연료비는 전년동기 대비 9천억 감소했다.

다만, 미세먼지 감축 대책으로 석탄이용률이 12.1%p 떨어지면서 실적 개선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구입전력비는 구입량이 8.4% 증가했음에도 유가하락 등 요인으로 구입단가는 하락하며 7천억원이 감소했다. 겨울철 난방수요 감소와 코로나19 여파 영향으로 전력판매량도 1.8% 하락하며 전기판매수익도 1천억원 감소했다.

상각·수선비, 온실가스 배출비용 등 전력공급에 따른 필수 운영비용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천억 가량 늘었다.

신규 원전준공, 송배전선로 등 전력설비 증가와 원전 예방정비 활동 증가로 전년과 비교해 상각·수선비는 3천억 가량 증가했다.

지난해 1월 1톤당 2만3천원에 불과하던 배출권 시장가격이 올해 (3월 기준) 2배 가까이 오른 4만 1천원까지 상승하는 등 온실가스 배출비용도 1천억 이상 늘었다.

한전은 이번 흑자전환을 계기로 앞으로도 경영효율화를 위해 지속적인 변화를 추진하겠단 입장이다 .

한전 관계자는 “저유가가 지속적으로 유지되면 경영여건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고 산유국 간 증산경쟁 등으로 환율·유가 변동성이 높아 경영환경 불확실성은 오히려 더 커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경영환경을 모니터링하면서 전력설비 안전 강화, 신기술 적용 공사비 절감 등 재무개선을 추진하겠다”며 “지속가능한 전기요금체계 마련을 위해서도 노력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중·서부취재본부/심진석 기자 mourn2@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