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람들
유니버설문화원 바수무쿨 원장 국무총리상 수상‘제13회 세계인의 날’ 외국인주민 지역사회 정착지원 공로

유니버설문화원 바수무쿨 원장 국무총리상 수상
‘제13회 세계인의 날’  외국인주민 지역사회 정착지원 공로

바무스쿨
 

광주광역시 동구는 ‘제13회 세계인의 날’을 맞아 구내 유니버설문화원 바수무쿨<사진> 원장이 외국인주민 지역사회 정착지원 및 사회통합 유공자로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24일 밝혔다.

바수무쿨 원장은 1993년 유학생·이주민에 대한 의료통·번역 봉사를 시작으로 1995년 서울대학교 유학생 학생회장을 역임하는 등 현재까지 이주민들의 인권향상 및 선주민과 이주민의 소통과 화합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하게 됐다.

그동안 바수무쿨 원장은 난민·유학생·이주노동자·이주여성 등 이주민고충상담·해결로 적응과 정착을 돕고 봉사활동, 후원물품 나누기 등 어려운 선주민을 위한 나눔활동 전개로 지역사회 공동체 형성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또 ‘외국인과 함께하는 문화교실(CCAP)’ 개최, 광주 프린지페스티벌 참가 등 선주민과 이주민의 문화교류를 통한 다문화 사회의 이해와 공존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임택 동구청장은 “제13회 세계인의 날 기념 유니버설 바수무쿨 원장의 국무총리상 수상을 축하드린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이주민들의 화합과 소통으로 다양한 문화권의 사람들이 서로 이해하고 공존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인도에서 온 바수무쿨 원장은 2007년 바수무쿨문화원을 설립하고 2009년 유니버설문화원으로 변경해 2014년 광주광역시 비영리민간단체로 인가를 받았다. 이후, 유니버설문화원 원장과 유네스코광주전남협회 부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