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IT/과학
인포뱅크, 60억 규모 개인투자조합 2호 결성

인포뱅크, 60억 규모 개인투자조합 2호 결성
 

clip20200525081542
인포뱅크 제공

인포뱅크㈜ 가 지난 22일 60억원 규모의 개인투자조합 2호의 결성총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인포뱅크는 이번 개인투자조합 2호 결성으로 초기창업기업에 36억원 이상, 지방기업에 12억원 이상 투자하며 더욱 적극적인 스타트업 발굴 및 투자에 나선다. 더욱이 이번 개인투자조합 2호 재원 구성에 인포뱅크(주) 경영진을 포함한 독립 사업부인 i사 대표들이 출자자로 참여하며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기술, 마케팅, 영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다.

인포뱅크는 2015년 팁스(TIPS) 운영사로 선정된 이후 특정 산업에 국한하지 않고, 전 산업분야에 걸쳐 총 112개의 창업기업에 투자 및 엑셀러레이팅을 진행해왔다. 작년 8월에 개인투자조합 1호를 결성하며 현재까지 에프앤에스홀딩스, 빈센, 파이프랩스, 버즈앤비, 픽셀로, 바잇미, 코발트, 웨이센, 가제트팩토리 등 총 9개 유망 창업기업에 26억원 규모의 투자와 액셀러레이팅을 지원했다.

인포뱅크 iAccel 홍종철 대표는 “수 년간 축적해온 투자경험을 바탕으로 2019년 개인투자조합 1호를 성공적으로 결성, 운용하며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성장지원을 공격적으로 할 수 있었다”며, “초기스타트업 발굴 및 지원 전문가로서 이번 개인투자조합 2호 역시 성공적으로 운용하며 투자생태계의 선순환 구조 조성 및 글로벌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오승현 기자 romi0328@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승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