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남뉴스 완도
완도군, 소비 부진 다시마 양식어가에

완도군, 소비 부진 다시마 양식어가에
긴급경영안정자금 30억 지원 확정

완도
 

전남 완도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소비 부진과 재고량 과다 및 가격 하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시마 양식 어가를 위한 해수부의 긴급경영안정자금(30억원) 지원이 확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당초 긴급경영안정 지원 대상은 근해안강망, 어류·전복·멍게 양식 어가였으나, 군은 다시마 양식 어가의 경영 안정을 위해 전남도청에 지원 대상을 확대해 줄 것을 건의한 결과 건다시마 생산 어가도 지원을 받게 됐다.

이번에 추가로 지원하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은 건다시마 생산 어가에 한해 지원한다.

최근 1년 위판 실적이 있어야 지원 가능하며, 기존에 코로나19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은 어가는 제외된다.

어가 당 최대 500만원 한도로 대출이 가능하며, 어업인은 고정금리 1.3% 또는 변동금리 중 선택 가능하다.

참여를 바라는 어가는 오는 9월 18일까지로 지구별수협(완도금일수협, 완도소안수협)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완도/추승우 기자 csw@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