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스마트폰으로 시동걸고 에어컨 틀고…

스마트폰으로 시동걸고 에어컨 틀고…
현대·기아차, 커넥티드카 공략
전체 가입자 150만명 돌파
10개월 만에 50만명 늘어
전세계 가입자 1천만명 목표

앱을 이용해 시동을 걸고 에어컨을 미리 켜두는 등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 이용이 늘고 있다.

30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현대차 ‘블루링크’, 기아차 ‘유보(UVO)’, 제네시스의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누적 가입자가 지난 4월 기준으로 150만명을 넘었다.

이는 가입 후 서비스를 유지하고 있는 고객 기준이다. 지난해 6월 100만명을 찍은 이후 10개월 만에 50만명이 늘어난 것이다.

커넥티드 카 서비스는 차와 통신을 결합해서 다양한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스마트폰 앱으로 원격으로 공조 장치를 제어하고 주차 위치 확인, 목적지 전송, 서버 기반 음성인식, 스마트 워치 연동, 시간 내 차 위치 공유 등도 가능하다.

반대로 차안에서 음성명령으로 집 안 에어컨을 미리 켜두거나 가스밸브를 잠글 수도 있다.

내비게이션 실시간 경로 안내, 내비게이션 무선(OTA) 업데이트 등은 기본적으로 가장 큰 수요다.

최근엔 차 안에서 주유비와 주차비를 결제하는 ‘차량 내 간편 결제 서비스’도 추가됐다.

블루링크는 이용자 선택 폭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초엔 약정 요금제를 내놨다. 1년 약정이면 기존보다 비용이 절반으로 낮아진다.

현대·기아차는 2003년 말 처음으로 커넥티드 카 시장에 진출하고 2012년엔 서비스를 분리했다.

현대·기아차는 2022년 세계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가입 고객 1천만명을 확보하고, 모든 차종에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탑재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미 북미, 중국, 유럽에서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하고 있고 지난해 인도에서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베뉴’를 출시하면서 인도 최초 커넥티드 카 기록을 얻기도 했다.

국내에선 지난달 나온 기아차 경차 ‘모닝 어반’도 유보 서비스를 통해 원격제어와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등을 이용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제네시스는 운행·제원 정보, 주행거리, 운전습관 등의 데이터를 희망업체와 공유하며 다양한 커넥티드카 상품과 서비스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