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목포 코인 설명회 접촉자 65명 중 63명 ‘음성’전남도 “의심 가는곳 선제 방역”

목포 코인 설명회 접촉자 65명 중 63명 ‘음성’
전남도 “의심 가는곳 선제 방역”
 

1면 방역
병원발 확산을 막아라
1일 입원 환자 중 확진자가 나온 광주광역시 북구 한 병원 주변에서 중앙동주민센터 직원과 생활방역반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긴급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임문철 기자

광주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1·43·44번 확진자와 접촉했던 65명 중 63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일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광주 41·43·44번 환자의 도내 접촉자는 41번 3명, 43번 34명, 44번 65명으로 각각 파악됐다.

이 중 41번 확진자의 접촉자 모두와 43번 확진자의 접촉자 중 31명은 음성판정을 받았다.

특히 지난달 28일 목포에 있는 신안군수협에서 열린 ‘코인’ 설명회에 참석한 44번 확진자의 접촉자 63명도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2명은 검사를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이들 접촉자 중 양성 사례는 없으며 나머지 인원에 대해서는 검사를 진행 중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광주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데다 도내 지역감염도 우려되는 상황이다”며 “의심이 가는 곳에 대해서는 선제 방역 대책을 세워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유진 기자 jin1@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