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남도 라이프 자동차 생활
현대차,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내년 출격4년내 CUV·세단·SUV 총 3종 출시

현대차,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내년 출격
추억의 명차 ‘포니 쿠페’ 전기차로 환생
첫차 ‘45’ 콘셉트카 기반 ‘아이오닉 5’
4년내 CUV·세단·SUV 총 3종 출시
“급성장 시장서 글로벌 리더 도약”

ㄹㄹ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 사진은 왼쪽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7, 아이오닉 5. /현대차 제공
190910 (사진6) 현대자동차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참가
‘45’ 콘셉트카. /현대차 제공

 

 


국산 쿠페 1호이자 국산 콘셉트카 1호인 현대자동차 ‘포니 쿠페’가 전기차(EV)로 부활한다.

현대자동차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순수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IONIQ)’을 론칭하고, 내년부터 순차 출시 예정인 전기차 브랜드 명칭을 아이오닉으로 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차가 별도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 브랜드를 론칭하는 것은 최근 급성장하고 있는 전기차 시장의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의지의 일환이다.

브랜드명 아이오닉은 미래 지향적이면서도 순수한 친환경 기술을 상징하는 기존 아이오닉의 헤리티지를 계승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아이오닉은 전기적 힘으로 에너지를 만들어 내는 이온(Ion)과 현대차의 독창성을 뜻하는 유니크(Unique) 조합이다.

아이오닉 브랜드가 추구하는 방향성은 ‘전동화 경험의 진보’이다. 전동화 기술에만 관심을 두기보다는 고객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선사하는데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이다.

이는 현대차 브랜드 비전인 ‘휴머니티를 위한 진보’와도 일맥상통한다

아이오닉은 2024년까지 ▲준중형 CUV ▲중형 세단 ▲대형 SUV 총 3종의 전용 전기차 라인업을 갖출 계획이다.

첫차는 ‘45’ 콘셉트카를 모티브로 해 내년에 선보일 준중형 CUV이다. ‘45’는 현대차 ‘포니 쿠페’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콘셉트카로 작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됐다.

2022년에는 ‘프로페시’ 콘셉트카 기반 중형 세단이 출시 예정이다. 지난 3월 온라인으로 최초 공개된 프로페시는 공기 역학적이고 흐르는 듯 우아한 실루엣의 디자인과 뛰어난 공간성이 특징이다. 2024년에는 대형 SUV가 출시될 계획이다.

아이오닉 브랜드는 브랜드명인 ‘아이오닉’에 차급 등을 나타내는 ‘숫자’가 조합된 새로운 차명 체계를 도입한다. 문자와 숫자가 결합된 알파뉴메릭 방식으로 직관적이고 확장성도 용이하며 글로벌 통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신규 차명 체계에 따라, ▲내년 출시될 준중형 CUV는 ‘아이오닉 5’ ▲2022년 나올 예정인 중형 세단은 ‘아이오닉 6’ ▲2024년 출시 예정인 대형 SUV는 ‘아이오닉 7’으로 명명됐다.

기존 아이오닉 차량(하이브리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기차)은 전용 전기차에만 적용되는 아이오닉 브랜드에 포함되지 않는다.

아울러 아이오닉 브랜드는 전용 전기차에만 적용되는 라인업 브랜드라는 점에서, 다양한 차종에 파생 적용이 가능한 고성능 브랜드 N과 차이가 있다.

전용 전기차 라인업 브랜드 아이오닉은 ▲디자인 ▲성능 ▲공간성 등에서 한 차원 높은 상품 경쟁력을 갖출 계획이다.

특히 아이오닉 브랜드의 차세대 전기차는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인 20분 내 충전이 가능하고, 한 번 충전으로 450km 이상 달릴 수 있다.

전기차 시장은 앞으로 본격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이 가운데 현대차는 올해 1~5월 전기차 판매량에서 세계 6위 (에너지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오르는 등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전기차 선도 브랜드로 확고히 자리매김 하기 위해, 현대차는 2025년까지 전기차 56만대를 판매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아이오닉 브랜드는 이러한 목표를 향해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임소연 기자 lsy@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소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