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고의로 자동차 휠 훼손한 타이어뱅크 가맹점?
고의로 자동차 휠 훼손한 타이어뱅크 가맹점?

블랙박스에 훼손 장면 찍혀

고의 훼손 뒤 휠 교체 권유

광주 서부경찰서서서서
타이어 전문업체 ‘타이어뱅크’ 광주 한 가맹점 주인이 타이어를 교체하러 온 고객이 맡긴 차량의 휠을 훼손한뒤 휠 교체를 권유해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해당 가맹점은 재물손괴 및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장이 접수됐다.

이날 자동차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타이어뱅크 가맹점에서 피해를 입었다는 글이 블랙박스 영상과 함께 올라왔다. 앞서 지난 20일 광주 서구의 한 타이어뱅크 가맹점에서 타이어 4개를 교체하던 중 휠이 손상됐다면서 휠 교체를 권유받았는데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해봤더니 직원이 휠을 훼손했다는 것이다.

실제 피해자가 커뮤니티에 올린 해당 블랙박스 영상에는 타이어뱅크 가맹점 직원이 고객이 맡긴 차량 휠에 스패너를 끼운 뒤 힘을 줘 구부리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어뱅크 측은 조사 결과 해당 가맹점 사업주가 추가 수익을 목적으로 고의로 고객 차량의 휠을 훼손한 점이 확인됐고, 곧바로 해당 가맹점에 대한 가맹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가맹점주와 직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할 방침이다.
/김영창 기자 seo@namdonews.com

<저작권자 © 남도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